여성·교육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고
이색적 감성동화 “나무가 되고 싶었던 소녀” (5회)
기사입력  2020/06/21 [21:14] 최종편집    김동석 동화작가
 


 

혹한의 추위를 이겨낸 매화(5)

 

 

 

 

숲 속을 거닐던 소녀는 개울가에 앉을 만한 곳을 찾아서 잠시 쉬었다.

이런 곳이 있다니!”

눈앞에 펼쳐진 숲속 정경을 보면서 무릉도원(武陵桃源)을 찾은 기분이었다.

내가 찾고 싶었던 숲의 모습이야.”

 

소녀는 늘 보이지 않는 경계 너머를 그리고 싶었다. 아무도 모르는 곳과 아무도 가지 않은 경계 너머의 세상을 그리고 싶었다. 하지만 경계 너머를 그린다는 것은 쉽지 않았다.

파랑새다!”

감동이 채 가시기도 전에 우거진 숲 사이로 파랑새가 보였다. 숲을 찾은 뒤로 처음 파랑새를 봤다. 심장이 뛰는 소리가 귓가를 맴돌았다.

 

저건 또 뭐지?”

보일 듯 말듯 나뭇잎 사이로 뭔가 아른거렸다. 소녀는 자리에서 일어나 파랑새가 있던 숲 속으로 들어갔다.

매화나무다. 매실이 열렸어!”

소녀는 숲속에서 찾은 매화나무에 매달린 매실을 보고 놀랐다.

 

세상에 이렇게 많이 열리다니!”

매화나무에 초록매실이 셀 수 없이 매달려 있었다. 6월의 햇살이 벌써 초록매실을 하나 둘 낙하시키고 있었다. 땅에 떨어진 초록매실이 매화나무 아래 가득 쌓여있었다.

이걸 모두 줍자!”

한 그루 매화나무에 이렇게 많이 열린 초록매실을 본 적이 없었다. 소녀는 떨어진 초록매실을 줍기 시작했다.

 

정말 많아!”

초록매실을 줍다 말고 카메라를 들고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이걸 그려야겠어.”

소녀는 매화나무를 그릴 생각을 했다. 그리고 한가득 초록매실을 가방에 넣어 집으로 돌아갔다.

..

 

숲을 내려가는 소녀의 모습을 보고 파랑새는 다시 매화나무로 날아왔다.

너도 들었지?”

매화나무가 나뭇가지에 앉은 파랑새에게 말했다.

?”

파랑새는 매화나무가 하는 말에 관심 없었다.

나를 그린다고 했어!”

 

매화나무를 그리겠다는 소녀의 말을 듣고 파랑새에게 자랑했다.

나무를 왜 그려?”

파랑새는 매화나무를 그린다는 게 믿어지지 않았다.

초록매실도 많이 가져갔어. 그리고 다시 찾아온다는 말도 했고.”

 

매화나무는 소녀의 소소한 일상을 파랑새에게 말해주었다.

아름답고 멋진 걸 그리려면 나를 그려야지. 사람들도 좋아할 텐데.”

하고 말하더니 파랑새는 멀리 날아갔다. 매화나무를 그리겠다고 한 소녀가 맘에 들지 않았다.

 

엄동설한(嚴冬雪寒)에 꽃 핀 보람이 있다.”

매화나무는 추운 겨울이 끝나기도 전에 꽃을 피운 자신이 자랑스러웠다. 숲을 무릉도원(武陵桃源)으로 만들고 싶었던 매화나무의 간절한 희망도 소녀가 들어준 것 같았다.

내년에는 더 많은 꽃을 피워야지.”

매화나무는 소녀에게 발견된 뒤로 많은 생각을 했다. 그리고 숲 속 나무들과 많은 이야기를 했다.

 

숲이 아름다워지면 사람들이 많이 찾아올 거야. 그러면 우리들이 생각한 무릉도원(武陵桃源)은 불가능하게 될지도 몰라.”

큰 참나무가 말했다. 숲속의 나무들도 아름다운 숲속을 만들어가면서도 걱정되었다.

그래도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무릉도원(武陵桃源)을 만드는 일이야.”

 

숲속의 나무들은 두려움을 이겨내려고 노력했다. 숲을 찾는 사람들 때문에 해야 할 일을 포기하기는 싫었다. 나무가 되고 싶었던 소녀처럼 아름다운 숲을 보면 감사하고 또 그림을 그릴 것이기 때문이었다.

 

며칠 동안 소녀는 숲에서 본 초록매실을 그렸다. 그리고 다시 숲으로 달려갔다.

다 떨어졌을까?”

소녀는 지난 밤 몰아친 비바람에 초록매실이 걱정되었다.

세상에! 황금색이잖아!”

 

숲속의 초록매실은 나뭇가지에 매달려 누렇게 익어가고 있었다.

! 맛있다.”

소녀는 떨어진 노란 매실을 하나 먹었다.

달콤하고 맛있다!”

소녀는 다시 땅에 떨어진 노란매실을 줍기 시작했다.

엄마가 좋아하겠지!”

 

큰 비닐봉지가 넘치도록 노란매실을 가득 담았다.

소녀는 다시 카메라를 꺼내 노란매실이 열린 매화나무를 찍기 시작했다.

이 노란매실도 그려야겠어.”

소녀는 콧노래를 부르면서 숲을 내려갔다.

엄마! 엄마!”

소녀는 현관문을 열자마자 엄마를 불렀다.

?”

 

엄마가 방문을 열고 나오더니 소녀를 향해 물었다.

엄마 숲이 준 선물이야.”

소녀는 노란매실이 가득 담긴 비닐봉지를 엄마 앞에 내밀었다.

세상에! 이게 다 뭐니?”

엄마는 숲에서 준 선물이 믿어지지 않았다.

이렇게 큰 매실은 처음 본다.”

햇살을 가득 먹은 노란매실은 정말 탐스럽게 생겼다.

 

엄마는 노란매실을 가지고 잼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식탁에 빵과 함께 만든 잼을 내놨다.

매실 잼이야.”

엄마의 말을 듣고 소녀는 빵에 잼을 발랐다.

너무 맛있다!”

소녀는 처음 먹어보는 매실 잼이 정말 맛있었다.

 

 

내일 또 가야지.”

소녀는 노란매실이 아직도 나뭇가지에 많이 매달려 있다는 것을 보았다. 그리고 다시 가면 또 많은 매실이 땅에 떨어져 있을 것이란 것도 알게 되었다.

..

카메라에 가득한 사진을 하나하나 넘기면서 그림 그릴 것을 찾았다.

이걸 그려야지.”

소녀는 지난 초록매실을 그릴 때보다 기분이 더 좋았다.

캔버스를 준비하고 물감을 짰다. 그리고 프린트한 노란매실이 매달린 나뭇가지를 보고 또 봤다.

 

멋진 작품이 될 거야.”

소녀의 입가에 미소가 가득했다.

학교에서 돌아오면 밤이 깊어가는 줄도 모르고 소녀는 그림 그리기에 몰입했다.

벌써 밤이 깊었구나.”

 

소녀는 달빛이 스며드는 것을 느꼈다. 달빛은

붓을 들고 그림을 그릴 때마다 구멍 난 창호지 사이로 스며들었다. 밤마다 그림이 완성되어가는 것을 달빛은 지켜봤다.

그림이란 사람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어야 한다.”

라고 가끔 달빛이 말하는 듯 했다.

 

빛으로 전달되는 달빛의 말이 가슴에 전달되면 붓을 다시 내려놓을 때도 많았다. 소녀는 다시 정신을 가다듬고 붓을 들었던 순간순간들이 바람처럼 스쳐갔다.

다 완성되었다. 사람들은 초록매실을 좋아할까 아니면 노란매실을 좋아할까?”

벽에 건 두 작품을 보면서 소녀는 문득 이런 생각을 했다.

 

숲과 나무가 주는 선물을 찾을 때마다

나는 카타르시스를 느낀다.

숲과 나무는 이성이 혼탁해진 것을 치유해준다.

쾌감을 느끼는 찰나의 순간을 맞이할 때마다

없는 것을 있게 하는 예술의 본질에 충실할 수 있다.

 

봐봐! 이걸 그렸어.”

숲속으로 달려간 소녀는 매화나무 앞에서 초록매실과 노란매실을 그린 그림을 보여주면서 말했다.

! 정말 그렸다.”

매화나무들이 소녀에게 말을 하는 듯 했다.

봄이 오기도 전에 꽃을 피운다더니 이렇게 멋진 열매를 선물해 주려고 그랬구나!”

 

소녀는 매화나무를 향해 고맙다는 인사를 했다. 매화를 그리기 전에 많은 자료를 찾아봤다. 동양 작가들이 매화를 그리는 이유도 조금은 알 것 같았다.

가을에도 겨울에도 와서 그려줄게.”

소녀는 매화나무와 약속했다. 꽃이 피고 열매가 맺은 나무만 그리는 것이 아니라 앙상한 나뭇가지만 남은 모습도 그리고 싶었다.

 

이게 마지막이에요.”

소녀를 향해 말하더니 매화나무는 마지막 남은 노란매실을 밀쳐냈다.

나무를 다시 그려야 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선물도 고맙고 그동안 고생 많았다. 만나서 정말 좋았어.”

나무가 되고 싶었던 소녀는 그동안 숲으로 달려간 보람이 있었다.

 

또 오세요.”

매화나무는 나뭇가지를 흔들며 인사를 했다.

계절이 바뀔 때마다 찾아올게.”

소녀는 매화나무와 작별을 하고 숲을 내려왔다.

 

광고
ⓒ 모닝선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구글+ 구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서울>
* 강남구 * 강동구 * 강북구
* 강서구 * 관악구 * 광진구
* 구로구 * 금천구 * 노원구
* 도봉구 * 동대문구 * 동작구
* 마포구 * 서대문구 * 서초구
* 동구 * 성북구 * 송파구
* 양천구 * 영등포구 * 용산구
* 은평구 * 종로구 * 중구
* 중랑구
<수도권>
* 고양시 * 광명시 * 광주시
* 구리시 * 군포시 * 김포시
* 남양주시 * 동두천시 * 부천시
* 성남시 * 수원시 * 시흥시
* 안산시 * 안성시 * 안양시
* 양주시 * 오산시 * 용인시
* 의왕시 * 의정부시 * 이천시
* 파주시 * 평택시 * 포천시
* 하남시 * 화성시
 
 
 
 
* 경기 * 강원 * 경남
* 경북 * 충남 * 충북
* 전북 * 전남 * 제주
 
 
광고
광고
* 청와대 * 감사원
* 국가정보원 * 방송통신위
* 국무총리실 * 법제처
* 국가보훈처 * 공정거래위원회
* 금융위원회 * 국민권익위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 기획재정부
* 국세청 * 관세청
* 조달청 * 통계청
* 교육부 * 외교부
* 통일부 * 법무부
* 대검찰청 * 국방부
* 병무청 * 방위사업청
* 행정안전부 * 경찰청
* 해양경찰청 * 문화체육관광부
* 문화재청 * 농림축산식품부
* 농촌진흥청 * 산림청
* 산업통상자원부 * 중소벤처기업부
* 특허청 * 보건복지부
* 환경부 * 기상청
* 고용노동부 * 여성가족부
* 국토교통부 * 철도청
* 해양수산부 * 소방청
* 국가보훈처 * 대통령경호처
* 식품의약품안전처
*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 행복중심복합도시건설청
많이 본 뉴스
* 미래통합당 * 더불어민주당
* 국민의당 * 정의당
<방송사>
* KBS * MBC * SBS
* CBS * EBS * 경인
<신문사>
* 조선 * 동아 * 중앙
* 한국 * 국민 * 경향
* 서울 * 문화 * 내일
* 한겨례 * 매경 * 한경
<방송>
* 자유북한방송 * 자유조선방송
* 자유아시아방송 * 열린북한방송
* 북한개혁방송 * 통일방송
* 동포사랑
* 전국경제인연합회 * 대한상공회의소
* 한국무역협회 * 중소기업중앙회
* 한국경영자총협회 * 전국은행연합회
* 중소기업진흥공단 * 중소기업청
* 신용보증기금 * 기술보증기금
* 중소기업 정책자금 * 한국 엔젤투자협회
* 한상네트워크 * 코트라 홍콩무역관
* 홍콩한인 상공회 * 중국 한국상회
* 한중협회 * 한중민간경제포럼
* 중국 거시정보망 * 차이나코리아
<포탈>
* 바이두 * 소후닷컴
* 왕이닷컴 * 시나닷컴
* 텅쉰왕 * 텐센트
* 위챗
<전자상거래>
* 알리바바 * 한국관
* 텐마오 * 한국관
* 타오바오 * 알리페이
* 알리익스프레스 * 쑤닝이거우
* 웨이핀후이 * 징둥상청
* 뱅굿 * 미니인더박스
* 올바이 * 1688 닷컴
<언론>
* 인민일보 * 신화통신
* 환구시보 * 중앙TV
<은행>
* 공상은행 * 건설은행
* 농업은행 * 중국은행
* 초상은행
 
 
* 경실련 * 참여연대
* 한국소비자원 * 한국소비자연맹
* 소비자시민모임 * 소비자상담센터
* 소비자피해신고 * 녹색소비자연대
*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 주부클럽연합회 소비자고발센터
 
 
 
 
* 가톨릭대 * 건국대 * 경기대
* 경희대 * 고려대 * 광운대
* 국민대 * 동국대 * 명지대
* 삼육대 * 상명대 * 서강대
* 서경대 * 서울대 * 성균관대
* 세종대 * 숭실대 * 연세대
* 외국어대 * 중앙대 * 한성대
* 한양대 * 홍익대
* 서울교육대 * 서울산업대
* 서울시립대 * 한국체육대
* 방송통신대
 
 
 
 
<은행>
* 한국은행 * 국민은행 * 우리은행
* 신한은행 * 하나은행 * 외환은행
* 기업은행 * 씨티은행 * 제일은행
* *HSBC * 경남은행 * 대구은행
* 광주은행 * 부산은행 * 전북은행
* 제주은행 * 농협 * 수협
* 신협 * 새마을 * 우체국
* 산업은행
<카드사>
* 비씨카드 * 삼성카드 * 현대카드
* 롯데카드 * 국민카드 * 우리카드
* 신한카드 * 농협 * 씨티카드
 
 
 
 
* 서울대병원 * 연세대세브란스
* 고려대의료원 * 삼성서울병원
* 삼성의료원 * 경희의료원
* 한양대병원 * 인제대백병원
* 가톨릭중앙의료원 * 이화여자대의료원
* 하나로의료재단 * 서울적십자병원
* 원자력병원 * 한국산재의료원
* 차병원
 
 
 
 
* 로엔 * SM * YG
* JYP * B2M * CCM
* YMC * DSP * GYM
* 큐브 * 스타십 * 빅히트
* 울림 * 티에스 * 티오피
* 젤리피쉬 * 스타제국 * 플레디스
* 엠에스팀 * 페이스엔 * 벨액터스
* 쟈니스 * IOK * 쇼브라더스
 
 
 
 
* CJE&M * 인디스토리
* 쇼박스 * 데이지